Cypress 9

사이프러스 9디자인, 건축을 근간으로 우리의 사회, 문화, 환경을 생각하며 ‘공간’과 ‘장소’를 만들어 가는 ‘디자인 공동체‘이다.

Cypress 9

사이프러스 9 은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갑니다.



대표 장지훈, 대표 건축사 엄동섭

cypress 9

‘라이프-스타일’을 생각하는 디자인 그룹 ‘사이프러스 9’

공간과 장소를 만든다는 것는 ‘라이프 스타일의 Of the life-style’, ‘라이프 스타일에 의한 By the life-style’, ‘라이프 스타일을 위한 For the life-style’ 것으로 요약될 수 있으며, 일종의 ‘생활 양식’이며 ‘’의 문제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우리가 유의하고자 하는 점은 공간과 장소는 일반적인 디자인, 제품 혹은 상품 생산 방식과 그 성격이 사뭇 다른 대상이라는 점이다.

공간과 장소는 물리적 실체를 간과할 수 없는 구체적 대상이지만 현대에는 감성 가득한 콘텐츠로 작동함에 주저함이 없으며, 효율, 기능, 경제성 등을 배제할 수 없지만 감각적 정체성을 간과할 수 없는 기호학적 대상이 되기도 한다.

공간과 장소의 특성은 상품이지만 상품만일 수 없으며, 작품이지만 작품만일 수 없다는 점이다. 결국, 공간과 장소의 문제는 디자인, 건축을 중심으로 한 ‘체계적인 총체성’과 ‘삶의 고유성’의 문제로 귀결되기 마련이다.

총체성과 고유성, 디자인의 합리적 감성이 있는 사이프러스 9

디자인은 늘 새롭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갈구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디테일, 제작, 방법 등을 간과한 아이디어는 반쪽짜리 아이디어에 불과할 수도 있다. 때론 보편적인 아이디어지만 정성스럽게 만들어진 디테일만으로도 공간과 장소를 구축하는데 부족함이 없는 경우도 종종 있다.

아이디어에 대한 가치를 평가 절하하는 것이 아니라,

더불어 기술에 대한 가치를

파편화된 사회적 현실은 디자인, 건축 서비스 등의 분야 또한 크게 다르지 않다. 업무 특성상 개별 디자이너, 건축가들이 양질의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에는 어려움이 적지 않다. 디자인, 건축, 도시, 문화적 사회의 패러다임의 변화 양상은 다변화하고 있음에 비해, 파편화된 개인 중심의 전통적인 업역, 방법만으로는 양질의 수주가 어려운 실정이며, 지속가능하고 전문성을 갖춘 조직으로 성장하기 쉽지 않은 여건이다.

공간과 장소를 만들고자 함에 있어 설계, 감리 등의 전통적인 업무영역은 건축 디자인 중심의 다양한 방법론적 업역 확대가 필요하며, 개별 주체간 참여와 연대를 통해 사회적 양상과 각종 문제점들에 대한 개선책을 모색함이 필요하다.


Cypress 9

대표 건축가장지훈, 대표 건축사 엄동섭


— 아뜰리에 ‘비온후풍경’
OGL Architects
— 건축사사무소 ‘빈센트의 올리브’
V-O Architects
— ‘오-가든’

상담, 문의

문의하기

강남구 테헤란로25길 6-9
City, 서울 06132
대한민국

메시지 보내기